981 GTS 신형 GT핸들 교체기.

티스토리 메뉴 펼치기 댓글수25

981GTS

981 GTS 신형 GT핸들 교체기.

모처럼
댓글수25

포르쉐 981/991의 sport steering wheel은 원래 

이러케 생겼다. 

대충 997/987 mk2 때부터 적용된 디자인으로,

보다시피 핸들에 버튼 하나 없지만 상당수의 981/991은 저 핸들을 달고 출고됐는데 왜냐면

멀티펑션 스티어링휠은 이렇게 생겨서......

패들은 2000년대 초반 독일차들이 그렇듯 좌 우측 각각에서 밀고 당겨서 업 다운이 다되는 타입.

 

이러면 당연히(?) 스포트 스티어링휠을 하게 되지 않겠는가 ㅋㅋㅋ

아무튼 버튼이 없는건 뭐 큰 문제는 아니고 핸들의 촉감도 좋고 그랬는데

 

포르쉐의 최신(?) 하이퍼카인 918에서 새로운 디자인큐를 선보이더니

 

마칸부터 새 디자인이 적용되기 시작하더니

 

718, 991.2 에 이르러서는

새 디자인에 림의 직경을 약간 작게 만든 GT steering wheel 이라는 것이 등장했단 말이지

 

기존의 981/991에서는 모드변경을 센터콘솔에서 했지만 

핸들에 달려있는 드라이빙 모드 변경 다이얼은 덤이고...

 

그리하여 구형 핸들을 떼어내고 새 핸들을 다는 작업이 유행하기 시작하였는데

문제는 핸들과 차량간의 통신체계가 약간 바뀌어서 멀티펑션 버튼을 사용할 수 없게 되었지만

중국에서 그것을 극복하는 어댑터를 개발해주시는 덕택에

핸들을 이식해도 모든 기능을 다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나는 버튼같은거야 아무래도 좋지만 그 약간 작은 직경이 손에 더 착 감기는 맛이 있어서 

핸들을 바꿔봐...? 하고 생각을 안해본 것은 아니었지만

내 차의 경우, 인테리어 컬러가 agate gray / amber orange 옵션인데

핸들과 에어백까지 gray 색인 탓에, 같은 색의 핸들을 구해야 해서 핸들 수급의 난이도가 더 증가하는 문제가 있고

가장 큰 문제인 귀차니즘-_-때문에 사실상 교체를 할 생각이 없었지만

 

어이없게도 팀박스터 카페에 agate gray 컬러의 GT핸들과+(검은색)에어백까지 쿨매가 떠버리고

항상 서로의 지름을 부추기는 지인들이 대신 거래까지 해주신 덕택에 이 글을 쓰게되었다 ㅋㅋㅋ

 

핸들을 받아온 날. 이렇게 바뀌는 것인가 하고 슬쩍 대보기만 하고 그대로 창고에서 숙성되었다. ㅋㅋㅋㅋㅋ

 

9월이 되어, 날도 선선해지고, 슬슬 차뜯 욕구가 올라와서

박스를 꺼내서 자세히 살펴보니 커넥터들이 정상이 아닌 것을 이제야 발견하게 되었다.

주황색 커넥터는 스티어링컬럼의 클락스프링과 연결하는 쪽인데 저기는 사용에 문제는 없을 것 같지만

이 두 커넥터는 에어백과 연결하는 쪽인데 이대로는 고정이 제대로 되지 않아 잭이 빠진다......

핸들의 원 판매자분은 이 사실을 알고계셨는지, 알고도 그냥 파신것인지에 대해 의문이 들었지만

이미 구매하고도 몇 달이 지나버린 시점이고, 교체비용을 감안해도 충분히 싸게 구입했다고 생각하여 

품번을 검색해서 와이어링 하네스를 통째로 주문...

좌측이 미쿡에서 비행기 타고 오신 새 하네스.

보다시피 멀쩡하다.

핸들을 뜯어서 새 하네스로 교체하고 (말이 쉽다)

제대로 작동하는지 확인을 하기 위해서 일단 장착을 해 보기로

장착 순서는

gpsadapter.us/blogs/installation-guide/installation-guide

 

Steering wheel adapter installation guide

Adapter installation guide PDF DOWNLOAD HERE  02/Feb/2019 V2.6  

gpsadapter.us

어댑터 제조사에서 문서로 잘 만들어주셨다.

대략

안전을 위해 배터리의 (-) 단자를 우선 분리하고

핸들의 똥꼬를 찌르면 에어백이 툭 하고 분리가 되며

에어백을 뽑아서 커넥터를 분리한다. 플라스틱 커넥터 둘은 에어백 단자이고, 금속 커넥터는 경적 작동용이다.

금속 커넥터는 고정핀을 살짝 제끼면서 뽑아야한다.

 

그 후 미리 준비한 M12 XZN socket을 이요하여 핸들 고정 볼트를 풀어준다. 사진에서도 보이듯이 에어백 구녕이 아주 깊으므로 긴걸 준비하는게 좋다. 

볼트를 풀어내고나면 핸들축과 핸들에 각각 중심을 표시하는 자국(?)이 있는데, 이것의 상태를 확인해 두고 새 핸들도 어긋나지 않게 조립한다.

내 차의 경우 독일에서 조립할 때부터 한 코 어긋나게 조립되었던 것으로 보이며, 때문에 새핸들 장착후 얼라인먼트를 다시 볼 예정이다 (ㅜㅜ)

핸들이 분리된 모습.

핸들 열선이나, 크루즈컨트롤 등등의 기능을 추가하고 싶다면 여기서 더 뜯어서 클락스프링(가운데 투명한 플라스틱 부분)과, 옆에 짝대기들도 바꿔줘야하며, 관련 기능의 코드를 진단기를 통해 입력하여 활성화해줘야 한다.

코드는 차대번호에 따라 각각 다르며 대략 기능 하나당 100불 내외 선에서 구할 수 있다고 한다.

나는 지금 당장 클락스프링이 없으므로 그냥 조립.

조립은 항상 분해의 역순이다.

와이어링 하네스가 에어백 결합 플레이트(?)보다 안쪽에 위치하게 되므로, 플레이트 조립 후에는 하네스가 대부분 고정되어 커넥터의 움직임이 아주 제한적이게 되는데, 이 때문에 커넥터를 결합하는데 좀 애를 먹었다.

애초에 핸들을 조립할 때부터 이부분을 신경 쓰는것이 좋겠다.

조립이 끝나고.

어댑터가 없으므로 버튼은 작동하지 않지만

패들은 정상 작동하며 경적 소리도 잘 난다. ㅋㅋ

이제서야 어댑터를 주문.

 

대략적인 와이어링 다이어그램이다.

일부 신호의 체계가 바뀐 탓에 1:1로 교환만 해서는 기능을 다 사용하지 못하며

중간에 신호를 바꿔주는 어댑터를 껴줘서 기능을 다 사용할 수 있게 한다. 멀티펑션이나 멀티펑션 같은것.

패들은 체계가 바뀌지 않아 그냥 작동 했던 것.

 

또한 모드다이얼의 기능을 살리기 위해서 기존의 모드변경 버튼이 있는 센터콘솔에도 모듈을 연결하고

핸들의 어댑터 모듈과 센터콘솔 모듈간에 통신을 해서 모드변경을 구현....

중국님들 대단해요

어댑터 주문해놓고 홈페이지를 이리저리 보다보니

개발하신분이 파나메라를 타는데, 신형 핸들을 쓰고싶어서 패킷 하나하나 다 따보고 분석해서 만든듯

gpsadapter.us/blogs/news/why-develop-this-adapter

덕업일치(?)

 

 

아무튼 순식간에 배송이 왔다.

이제 차에서 핸들을 다시 뜯-_-어서 어댑터를 장착한다.

뒤쪽 커버를 벗기고 열선 버튼도 교체하고 - 언젠간 클락스프링도 사게될테니 -

하네스도 넉넉하게 조립하고

센터콘솔을 열어서 모듈도 장착함.

역시 조립은 분해의 역순이며

배터리를 다시 연결하고 시동을 걸어본다

이때가 항상 가장 두근두근 할 타이밍이지 

 

다행히도 다 잘 작동함

 

 

 

모드다이얼 작동영상

981에는 individual mode 라는것이 존재하지 않으므로, I에 뒀을때는 단순히 배기만 켜진다.

다이얼 가운데 있는 스포트리스폰스 버튼은, 터보엔진인 718이나 991.2 에서는 20초간 터빈의 오버부스트를 허용해주는 기능으로 알려져 있지만, 자연흡기엔진인 981에는 터빈같은거 없으므로 그냥 20초간 스포트+모드로 작동하게 해준다. 계기판에 카운트다운 같은것도 물론 띄워주지 않는다. ㅋㅋ

 

 

오른쪽 멀티펑션 작동영상

 

왼쪽 멀티펑션 버튼들

마름모버튼은 현재 동작하지 않는데, 

저것 역시 진단기를 연결해서 마름모버튼이 니 차에 존재한다고 코딩을 해줘야 함. (이건 유료 코드는 필요없다)

 

핸들 색과 인테리어 색이 큰 이색 없이 잘 어울린다.

같은 컬러긴 해도 세월의 흐름에 따른 약간의 차이는 보이기는 하는데......무시할만한 정도.

 

에어백은 검은색이어서, agate gray 컬러의 에어백을 또 살까 생각했는데

장착해보니 또 그럭저럭 어울리는듯. 추가지출은 참는걸로.

 

 

이렇게 핸들DIY(라고 쓰고 삽질이라고 읽...)가 끝이 났다.

다음엔 뭐하지.

 

 

 

맨위로

https://asky.tistory.com/333

신고하기